상식타파

디카페인 커피 Decaf Coffee

제가 알칼리 음식에 관한 포스팅에서 커피를 대표적 산성음식이라고 했는데 꼭 그렇지만은 아닌것 같네요. 커피의 산도는 5에서 6사이로 약산성이라고 하네요.

알칼리 다이어트

당시 @chromium님께서 알칼리 물에 대해서 의견을 제시해 주셨는데 별도의 포스팅도 하셨네요. 제가 말하고자 했던 것은 산성음식과 알칼리 음식 비율 조정이 필요하다는 거였습니다.
수소수(Hydrogen water)가 뭐길래

저는 커피를 약 2년간 마시지 않고 있었습니다. 커피가 뇌의 솔방울샘을 석회화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기 때문입니다.

커피를 끊는 것은 쉬었습니다. 그냥 마시지 않기로 하니깐 별로 마시고 싶은 생각이 안들었죠. 그런데 커피 냄새만은 참 좋더라구요.

디카페인 커피도 일반 커피와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하고 거들떠 보지 않았는데, 디카페인 커피는 좋은 점이 너무 많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.

디카페인이라고 해서 카페인이 완전히 없는 건 아니더라구요. 대략 위 그림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. 7mg 정도인데, 일반 커피는 140mg 정도라고 하네요.

회사 동료가 디카페인 커피를 권유하길래 이게 어떤 효과가 있는지 얼른 찾아봤죠.

디카페인 커피의 모든 것

그랬더니, 아주 좋은 내용들이 많네요. 위 글을 요약해 보면.

  • 산화 방지 효과
  • 알츠하이머 예방
  • 타입2 당뇨 예방
  • 간 보호
  • 노화 방지
  • 직장 암 발병률 저하

안마실 이유가 없더라구요. 그래서 한 잔 마셨습니다. 마신 건 카누 디카페인 커피였는데, 와우!

더 맛있습니다. 일반 커피의 추억보다 더 맛있습니다.

냄새는 거의 안나지만 맛은 정말 좋네요.

그런데 마시고 나니 온몸에서 열기가 나네요. 심장이 벌렁벌렁하고요. 심한 건 아니지만 커피를 안마시다 마시면 나타나는 증상들이 똑같이 나타났습니다. 졸음도 좀 가신거 같구요.

이제 디카페인 커피를 좀 마셔보려고 합니다. 제가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었나봅니다.

상식타파: 디카페인 커피는 몸에 좋은게 많다. 카페인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!

댓글

댓글 본문
작성자
비밀번호
graphittie 자세히 보기